Artist statement

After one Ottchil (Korean traditional lacquering) on the rough surface, the art craft is dried in a place with appropriate humidity and temperature for half a day or more. Then it goes through 15-20 times of layering different colors on it. Sandpapering and polishing come next. What I finally get from all this lengthy repetitive work is the fabulously glowing color blended and overlapped with each other in great harmony. This is such an arduous work. It is time-committing and even gives me painful skin rash due to poisonous Ott (the tree which the Ott lacquer comes from). Briefly talking about myself, it took several years for me to finally decide to resume my life as an artist after I had graduated from my college. Meantime I was working at trading companies and elementary schools, but I spent a lot of time painfully agonizing over whether I should go back to what I used to do or no. Now, looking back, I think it was a very hard time for me but also a very valuable one that helped me to find my identity as an artist and the direction that I should head for in my life. So I came to think that the whole process of making an art craft very much resembles my life. Just like my art craft going through many different stages to have identity of its own, I am on my journey to find out who exactly I am experiencing many different situations, sometimes good sometimes bad, in my life. There’s hope, though. I believe that in the end, I also would be able to nicely polished and refined just like my beautifully glowing art piece. That’s also the reason why I chose to continue this work.  

 

About Merge Series

The Merge Series is an art furniture inspired by the scenery of a temple and its surrounding. When I visited Tongdosa, a Buddhist temple located in Yang-san, Gyeongsangnam-do, the simple and tranquil scenery there with the mountain, where the Buddhist building was situated in, gave me a huge inspiration. Young monks sitting around the well in the yard smiling happily, people chatting with each other and the harmony between the temple and the surroundings are very impressive to me. Since Buddhist temples have significant meaning to Korean people as a part of our history or cultural heritage, I wanted to focus more on the cultural overtones the scenic view delivers than its religious characteristic when working on my art pieces.    

 

Usually on the way up to temples in Korea, there are stacks of stone made by people. Along with pagodas in temples, they have served not only as religious and folk sculptures but also as places where people make a wish. Stone stacks, called ‘Makdoltap’ in Korean, are made by villagers, monks or Buddhist pilgrims. When they pile up each piece of stone with their wishes or prayers in mind, they pay extra careful attention not to break the balance and make the stacks collapse. They wish themselves good fortune doing such a spiritual action.

 

Inspired by this, I created ‘The Merge Series’. It consists of a table, stools, and side tables. The side tables are especially designed to be separated or stacked just like the stone stacks that I had seen at Tongdosa. I engraved my wish to each piece of the Merge Series hoping ‘Anyone who possesses these items would be happy with good fortune’ and added some uniqueness to the side table with flexibility. My top priority was though the colors that I used. I wanted to reflect the scenery of the temple harmoniously standing in nature in my art crafts using the symbolic colors that represent four seasons in Korea. After I decided which colors to be used for what, I painted and sandpapered so the colors could be well-blended.  

 

I named this project ‘The Merge Series’ because each piece, in different colors and forms, can literally be merged with others in wonderful harmony. With the metal frame, I used traditional natural lacquer called ‘Ott’. Blending each color with Ott so that I could get many different colors for Ottchil. Then I went on Ottchil on intently-made uneven surfaces of the metal-framed items. Layering after layering after layering. Then I moved on to sandpapering. The whole process is ‘Metal framing – Hardening in high temperature – Making the surface uneven – Color layering -Sandpapering – Polishing’.

Artist statement

울퉁불퉁한 거친 표면에 한번 옻칠을 하고 적절한 습도와 온도를 유지하는 건조장에서 반나절에서 하루 정도 건조한다. 여러 색의 칠을 켜켜이 쌓는 작업을 15-20회 반복적으로 하고 사포로 갈아내는 작업을 또 반복한다. 지루하리만큼 긴 이 반복적인 작업의 끝에는 마침내 중첩된 여러 색이 서로 스민 듯 어우러져 하나의 색이 된 것 같은 효과와 반짝거리는 결과를 맞이하게 된다. 나의 작업은 작업과정에서 필연적으로 기다림을 요하고 피부에 염증이 생기는 신체적으로 고통스러운 작업이기도 하다. 대학 졸업 후 작업을 다시 시작하는 것을 결정하는 순간까지 많은 고민과 갈등이 있었고, 그 결심을 이어나가기 위한 시간들이 고통스럽기도 했다. 그런 점에서 나의 작업은 나의 삶을 투영하는 것만 같다. 거친 표면 위에 칠해지고 덧발라지고 또 깎여나가 다듬어지는 작업이 나 자신을 찾아나가는 과정이고 그 과정 끝에 있을 꼭 나의 작업처럼 반짝이는 결과를 기대하며 작업을 계속해 나간다.

 

 

About Merge Series

Merge Series 는 우리나라 사찰과 사찰 주변에서 볼 수 있는 풍경을 모티브로하여 제작한 Art Furniture 이다. 작가가 경상남도 양산에 위치한 통도사 여행을 갔을 때 산 중턱에서 자연과 조화롭게 자리 잡고 있는 사찰의 소박하고 고즈넉한 풍경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하였다. 사찰 마당에 위치한 우물 주위에 둘러앉아 마냥 행복해 보이는 동자승의 모습, 그 주위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들의 모습과 자연과 어우러진 사찰의 분위기가 인상적이었다. 불교의 종교적인 관점 보다는 한국의 역사와 함께 오랜 시간 한국인의 삶에 녹아져 내려온 문화적인 관점에서 작품을 풀어나갔다. 또한, 대부분의 사찰을 올라가는 길에 사람들이 쌓아놓은 작은 막돌탑을 볼 수 있는데 사찰에서 볼 수 있는 석탑과 함께 탑은 항상 사람들의 소원이나 염원을 비는 장소이자 종교적, 신앙적 조형물이 되어왔다. 특히 민속신앙의 대상인 막돌탑은 마을 주민 혹은 산사로 행하는 불자들이나 행각승들이 돌을 쌓으며 만들어 지는 것을 일컫는다. 사람들은 돌을 하나 쌓을 때 마다 정성을 다해 아래에 이미 쌓여있었던 돌이 무너지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자신의 염원, 소망 혹은 기원을 담아 조심스럽게 돌을 내려놓는데 그 행동 하나하나에는 길상을 바라는 진실한 마음이 담겨있다. 작가는 Merge Series 에 이러한 길상의 의미를 담아 테이블과 스툴 그리고 사이드 테이블을 제작하였고 특히 사이드 테이블은 막돌탑처럼 직접 쌓고 분리 할 수 있게 설계하였다. 집 안에 좋은 의미를 담은 가구가 있으면 집안에 좋은 일이 생기지 않을 까 하는 바람을 담았고 가변성을 더해 더욱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작품에 여러 가지 색의 표현에 중점을 두었는데 자연에 동화되어 있는 사찰의 모습을 우리나라 사계절의 색을 사용하여 가구에 투영하고자 하였다. 각각의 가구는 미리 색 계획을 통해 색이 정해졌고 울퉁불퉁한 표면에 여러 색 층이 칠해지고 사포질하는 과정에서 여러 색이 융합되어 나타나게 하였다. 서로 다른 혹은 같은 형태가 적층되어 하나로 융합되고 또 여러 가지 색이 서로 어우러진다는 뜻에서 작품 제목을 Merge 라고 하였다. Merge Series 는 금속을 백골로 하여 오래전부터 동양에서 사용되어 온 천연도료인 옻을 사용하여 제작되었다. 옻에 여러 색의 안료를 배합하여 다채로운 색의 옻칠을 만들고, 표면에 요철을 준 금속가구에 여러 단의 색깔층을 켜켜이 올리고 사포질 하는 과정으로 만들어졌다. 금속가공-고온경화-무늬내기(요철)-색칠-사포-투명칠-광내기의 순으로 작업이 진행되었다.

 

 

 

 okkimstudio@gmail.com